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패션도 월클” 클래스가 다른 방탄소년단의 공항 패션 분석 [스타@스캔]

조회수 : 639 2018-12-13 12:05:53
퍼포먼스와 노래, 뭐 하나 빠질 게 없는 방탄소년단은 패션조차 ‘월드 클래스’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공항에 뜨면 그 패션 센스는 더욱 빛난다. 멤버들의 개성과 취향이 확고하게 묻어나는 사복 패션으로 팬들은 물론이고 패션계까지 집중하기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방탄소년단의 공항 패션을 모아봤다.

센스 있는 남친룩으로 훈훈함을 보여주는 RM. 베이직한 카디건과 셔츠로 댄디한 느낌을 주면서 무스탕 재킷으로 남자다운 무드를 더했다. 여기에 무심하게 두른 머플러가 멋과 따뜻함 모두 지켜줬다. 깔끔함으로 무장된 스타일링에 베레모로 포인트를 주니 사랑하지 않고선 못 배길 남친룩이 완성됐다.



사랑스러운 눈웃음으로 팬들을 앓아눕게 만드는 지민은 공항 패션에서도 그 깜찍함을 보여줬다. 과감한 스타일의 퍼 재킷과 귀여운 패치가 더해진 캡 모자를 매치한 센스에 엄지를 치켜들게 된다. 모노톤의 패션에서 빠지면 섭섭한 스트라이프 이너 티셔츠가 포인트를 만들었다. 앞으로도 지민이 혼자 귀여운 거 다 해!

‘흥탄소년단’이라고도 불리는 방탄소년단에 걸맞은 비글 매력 갖춘 제이홉은 패션 센스도 톡톡 튄다. 귀를 덮는 비니와 롱 코트, 그리고 조거 팬츠까지 각기 다른 무드의 아이템을 적절하게 매치해 유니크한 제이홉만의 패션을 만들었다. 여기에 타이트하게 크로스로 연출한 새들백까지, 뭐 하나 빠질 곳이 없는 패션의 완성이다.

무대 위와 무대 뒤, 어디서든 잘생김이 지나친 은 깔끔한 패션으로 훈훈함의 조화를 이뤘다. 넉넉한 품의 퍼 재킷에 레더 팬츠를 매치해 클래식과 트렌디함 모두 잡은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단정하면서도 센스 있는 패션에 민낯도 문제없는 화려한 외모가 더해지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자유로우면서도 과감한 패션이라 하면 단연 가 떠오른다. ‘뷔 이즈 뭔들’이란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독특한 패션도 자신의 스타일대로 소화하는 뷔는 오버사이즈의 코트에 머플러를 매치했다. 깔끔한 패션을 선보였다고 뷔만의 스타일이 가려지는 것은 아니다. 무심하게 꺾어 신은 구두야말로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뷔의 독특한 패션 철학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올 블랙 스타일링을 자주 선보이던 슈가의 패션에 컬러풀한 비니와 디스트로이드 데님 팬츠가 추가됐다. 과감하게 찢어진 데님 팬츠는 슈가의 시그니처 아이템이다. 뮤직비디오에 입고 나올 정도인 이 최애템은 공항 패션에서도 눈에 띈다. 센스 있게 매치한 도톰한 소재의 컬러풀한 비니와 둥근 카라가 포인트인 롱 코트가 ‘찢청’의 매력을 더욱 배가했다.

방탄소년단의 황금 막내 정국은 편안한 패션을 추구한다. 무대 위에서는 화려한 패션을 선보이는 정국이지만 사복 패션을 통해서는 ‘심플 이즈 더 베스트’가 모토다. 얼굴을 덮는 오버사이즈의 버킷 햇과 블랙 컬러의 윈드브레이커의 조화가 깔끔하면서도 센스 있는 멋을 보여준다. 여기에 신인 시절부터 꾸준히 지속된 정국의 무지 티셔츠 사랑은 공항 패션에서도 빠지지 않는다.

에디터 박승현 사진 뉴스엔 제공

앳스타일(@star1)
구글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